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30.6℃
  • 서울 27.8℃
  • 흐림대전 29.4℃
  • 흐림대구 31.4℃
  • 흐림울산 31.3℃
  • 구름많음광주 30.8℃
  • 구름많음부산 30.5℃
  • 구름많음고창 30.8℃
  • 흐림제주 33.9℃
  • 흐림강화 26.8℃
  • 흐림보은 27.9℃
  • 흐림금산 29.1℃
  • 흐림강진군 31.6℃
  • 흐림경주시 31.7℃
  • 흐림거제 29.5℃
기상청 제공

피플

사천에어쇼 홍보대사 '위플레이', 종이비행기대회 세계챔피언 등극

 

사천에어쇼 홍보대사인 종이비행기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위플레이'가 종이비행기 세계대회에서 곡예비행 부문 세계 챔피언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사천시에 따르면 '위플레이' 소속 이승훈 선수는 오스트리아에서 열린 '레드불 페이퍼윙스 2022(Red Bull paper Wings 2022)'에 참가해 곡예비행 부문 세계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이번 대회는 전 세계 80여개 국이 참가하는 국제 대회로서 공기역학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창의력과 집중력, 신체 능력 등 다양한 능력과 지혜가 요구되는 대회다.

 

종이비행기 국가대표팀 '위플레이'는 로이북스 주관으로 '레드불 페이퍼윙스 2022' 곡예비행 분야 1등을 축하하는 팬 사인회를 계획하고 있다.

 

로이북스는 '국가대표 종이비행기(1~3권)', '종이비행기 학습만화(1~3권)' 등의 도서를 출간해 초등학생과 학부모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출판사이다.

 

특히 사천에어쇼 홍보대사로 5년째로 활동하고 있는 '위플레이'는 종이비행기를 만들고 날리는 과정 등의 강의를 통해 아이들의 꿈과 창의력을 키워주고 있다.

 

한편 '2022 사천에어쇼'는 오는 10월 20일부터 23일까지 4일간 사천비행장 일원에서 11개 분야 120여 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열린다.

 

종이비행기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위플레이는 시범뿐만 아니라 처음으로 사천에어쇼 종이비행기대회를 여는 등 미래 항공우주 분야의 주역이 될 청소년을 위한 행사가 마련된다.

 

또한 주요 공식행사인 공군 군악 음악회와 개막식, 공군 특수비행 팀인 블랙이글스와 호주 폴베넷에어쇼팀의 화려한 곡예비행, 국내 생산 항공기인 KT-1, T-50의 시범 비행 등을 선보인다.

 

아울러 사천에어쇼만의 특화된 공군수송기 및 헬기, 민간(대학, 경량) 항공기의 무료체험비행은 사천에어쇼 홈페이지를 통해 8월부터 접수할 예정이다.

 

최태하 기자

 

 


울진군, 제17회 경상북도 농업경영인 대회 유치 확정

울진군(군수 손병복)은 한국후계농업경영인울진군연합회(회장 최웅열)와 함께 전국 유일 삼욕(三浴, 해수욕, 온천욕, 산림욕)의 고장 울진을 알리고 관광 울진의 기틀 마련을 위해 혼신의 노력으로 2023년 제17회 경상북도 농업경영인 대회를 유치했다. 지난 2일 개최예정지인 왕피천공원 염전해변에서 유치평가단인 경상북도농업경영인회 선정위원들이 방문해 현장 평가를 진행하였으며, 무더운 날씨에도 손병복 군수와 임승필 울진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과 농업인 4개 단체 회장 및 회원, 경영인 역대 회장 등 대회 유치를 위해 함께 힘을 모아 보여준 성과라고 할 수 있다. 격년제로 개최되는 경상북도 농업경영인 대회는 회원 및 가족 8,000여 명이 참여하는 큰 행사로, 현재까지 16개 시·군에서 개최하였으며 제17회 울진대회는 2023년 8월 중 3박 4일 일정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울진군농업경영인회에서는 앞으로 내실 있는 대회 개최를 위해 회원 단합과 참여를 적극 유도하고, 울진관광 홍보 등에 적극 동참하여 힐링의 고장 울진을 만드는데 적극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손병복 울진군수는 “안전한 행사장 준비와 대회 추진을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며, 경상북도 농업경영인 회원들




살맛 나는 농촌 만들기로 울진의 경쟁력을 높인다 최근 울진을 비롯한 많은 농촌 지역이 고령화와 인구감소로 위기 상황에 직면해 있다. 사람들이 떠나니 생활 필수시설을 비롯해 문화·복지 인프라도 점점 축소되고 있다. 과거보다는 나아졌다고 하지만 교통 취약지역도 여전히 존재한다. 이른바 ‘지역 소멸’이 가속화되는 현재의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선 인구감소를 막고, 인구유입을 이끌어낼 수 있는 농촌의 획기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사람이 ‘살고 싶은’ 농촌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도시에서는 지극히 평범한 일상이지만 울진과 같은 농촌 지역에서는 아직까지 찾아보기 힘든 도심지의 생활 인프라를 구축해 살기 좋은 농촌을 만드는 것이 바로 농촌 협약 및 농촌 공간 정비사업이다. ◆ 농촌 정책의 새로운 패러다임, 농촌협약 및 농촌공간 정비사업 #1. 울진군 울진읍에 사는 70대 A씨. 요즘 매일 울진읍사무소로 출근도장을 찍는다. 얼마 전, 울진읍사무소가 문화와 복지 기능을 결합한 복합센터로 새 단장했기 때문이다. A 씨는 월·수요일은 어르신 요가 체조교실을, 화·목요일은 도자기 수업을 듣는다. 어르신 맞춤 강좌라 수강생이 많다 보니, 수업마다 분위기도 좋은 편이다. 무엇보다 정기적인 건강 상담과 관리 서비스를 제공해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