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3 (수)

  • 흐림동두천 7.8℃
  • 흐림강릉 11.1℃
  • 흐림서울 9.6℃
  • 박무대전 8.3℃
  • 흐림대구 12.0℃
  • 울산 13.1℃
  • 박무광주 10.9℃
  • 박무부산 12.2℃
  • 흐림고창 8.6℃
  • 흐림제주 15.1℃
  • 구름많음강화 6.4℃
  • 구름조금보은 7.7℃
  • 구름많음금산 8.6℃
  • 흐림강진군 11.8℃
  • 흐림경주시 12.1℃
  • 흐림거제 12.7℃
기상청 제공

원전

‘울진 원자력 청정수소 사업 주민설명회’ 개최

울진군(군수 손병복)은 서울대학교 원자력정책센터와 함께 지난 7일 북부지역(죽변면사무소 2층 대회의실)과 남부지역(평해읍사무소 2층 대회의실)에서 두 차례에 걸쳐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윤석열 정부의 12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원전 연계 수소생산’과 더불어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탄소배출이 없는 청정에너지로서 원자력 청정수소가 각광받고 있다.

 

 

울진군에서는 풍부한 원자력 에너지를 활용한 청정수소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원자력 청정수소 에너지에 대한 주민 수용성을 확보하기 위해 진행됐다.

 

먼저 주민들이 가질 수 있는 수소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 해소를 위해 수소의 기본적인 특성을 비롯한 수소 폭발 사고에 대한 정확한 원인과 안전관리 대책을 설명하고, 울진군에서 추진하고 있는 원자력 청정수소 사업인 ‘대규모 청정수소 생산실증단지 조성 사업’과 ‘울진 원자력 수소 국가산업단지 조성 사업’에 대한 계획과 비전에 대한 설명을 이어갔다.

 

 

김상덕 원전미래전략실장은 “이번 설명회가 미래 친환경 에너지인 수소에 대한 주민들의 막연한 불안감 해소 및 사회적 공감대 형성에 좋은 자리가 됐다”며 “앞으로 울진군의 원자력 청정수소 사업이 잘 추진되어 지역의 새로운 먹거리 창출과 대한민국 수소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태하 기자

 





살맛 나는 농촌 만들기로 울진의 경쟁력을 높인다 최근 울진을 비롯한 많은 농촌 지역이 고령화와 인구감소로 위기 상황에 직면해 있다. 사람들이 떠나니 생활 필수시설을 비롯해 문화·복지 인프라도 점점 축소되고 있다. 과거보다는 나아졌다고 하지만 교통 취약지역도 여전히 존재한다. 이른바 ‘지역 소멸’이 가속화되는 현재의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선 인구감소를 막고, 인구유입을 이끌어낼 수 있는 농촌의 획기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사람이 ‘살고 싶은’ 농촌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도시에서는 지극히 평범한 일상이지만 울진과 같은 농촌 지역에서는 아직까지 찾아보기 힘든 도심지의 생활 인프라를 구축해 살기 좋은 농촌을 만드는 것이 바로 농촌 협약 및 농촌 공간 정비사업이다. ◆ 농촌 정책의 새로운 패러다임, 농촌협약 및 농촌공간 정비사업 #1. 울진군 울진읍에 사는 70대 A씨. 요즘 매일 울진읍사무소로 출근도장을 찍는다. 얼마 전, 울진읍사무소가 문화와 복지 기능을 결합한 복합센터로 새 단장했기 때문이다. A 씨는 월·수요일은 어르신 요가 체조교실을, 화·목요일은 도자기 수업을 듣는다. 어르신 맞춤 강좌라 수강생이 많다 보니, 수업마다 분위기도 좋은 편이다. 무엇보다 정기적인 건강 상담과 관리 서비스를 제공해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