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3 (수)

  • 흐림동두천 7.8℃
  • 흐림강릉 11.1℃
  • 흐림서울 9.6℃
  • 박무대전 8.3℃
  • 흐림대구 12.0℃
  • 울산 13.1℃
  • 박무광주 10.9℃
  • 박무부산 12.2℃
  • 흐림고창 8.6℃
  • 흐림제주 15.1℃
  • 구름많음강화 6.4℃
  • 구름조금보은 7.7℃
  • 구름많음금산 8.6℃
  • 흐림강진군 11.8℃
  • 흐림경주시 12.1℃
  • 흐림거제 12.7℃
기상청 제공

【기고】 심정지환자 살리는 첫 번째 단추 ‘심폐소생술’ / 송인수

심정지 발생 4분 안에 심폐소생술 실시해야..

 

가을이 깊어가면서 곳곳에서는 울긋불긋 단풍이 절정을 향해가고 있다.
풍성한 가을풍경을 즐기다 보면 어느새 겨울이 코앞으로 성큼 다가오는데 요즘처럼 일교차가 온도차가 크면 우리의 몸이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에 적응하지 못해 심장이 쇼크를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런 위험성이 높아지는 이유는 차가운 공기에 갑작스럽게 노출될 경우 혈관이 빠르게 수축하면서 심장과 혈관에 부담이 커지고 혈액순환 장애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심장마비는 언제어디서나,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어 평소 응급처치법을 익혀두는 것은 내 가족, 이웃을 살리는 중요한 열쇠이다. 신속한 신고와 심폐소생술 시행 등 적절한 초기대응은 환자의 생존 확률을 높일 수 있다.


심정지가 발생했을 때 골든타임은 단‘4분’이다. 4분이 지나게 되면 생존율이 25% 이하로 떨어지고 뇌에 산소가 공급되지 않아 살아나더라도 회복될 수 없는 영구적인 뇌 손상이 진행돼 깨어나더라도 심각한 후유장애가 남게 된다.


그렇기에 심정지 환자가 발생했을 때 신속하고 올바른 심폐소생술은 환자를 살리는 가장 중요한 열쇠이다.
첫째, 쓰러진 환자에게 다가가 가볍게 어깨를 두드리며 의식이 있는지 살핀다.
둘째, 환자의 호흡을 확인한다. 코 가까이에 귀를 대고 환자의 가슴 쪽을 바라보며 정상적으로 호흡하는지 체크한다. 무호흡 뿐만 아니라 비정상 호흡일 경우에도 지체없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해야 한다.
셋째, 119신고 후 가슴압박을 실시한다. 의식이 없음이 확인되면 환자 가슴의 정중앙 아래쪽 절반 부위에 손꿈치를 위치시키고 체중을 실어 분당 100~120회 정도의 속도로 5㎝이상 깊이로 압박한다.


이 심폐소생술은 환자가 의식을 회복하거나 119가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반복하여 시행한다.


내 가족·이웃·친구가 쓰러진다면 내가 그 환자의 가장 첫 번째 주취의가 되는 것이며, 심폐소생술은 환자 소생의 첫 단추이다.


심폐소생술에 대하여 평소에도 많은 관심을 가지길 바라며, 관련 교육을 받을 수 있다면 꼭 수강하길 바란다.


송인수 | 울진소방서
 





살맛 나는 농촌 만들기로 울진의 경쟁력을 높인다 최근 울진을 비롯한 많은 농촌 지역이 고령화와 인구감소로 위기 상황에 직면해 있다. 사람들이 떠나니 생활 필수시설을 비롯해 문화·복지 인프라도 점점 축소되고 있다. 과거보다는 나아졌다고 하지만 교통 취약지역도 여전히 존재한다. 이른바 ‘지역 소멸’이 가속화되는 현재의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선 인구감소를 막고, 인구유입을 이끌어낼 수 있는 농촌의 획기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사람이 ‘살고 싶은’ 농촌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도시에서는 지극히 평범한 일상이지만 울진과 같은 농촌 지역에서는 아직까지 찾아보기 힘든 도심지의 생활 인프라를 구축해 살기 좋은 농촌을 만드는 것이 바로 농촌 협약 및 농촌 공간 정비사업이다. ◆ 농촌 정책의 새로운 패러다임, 농촌협약 및 농촌공간 정비사업 #1. 울진군 울진읍에 사는 70대 A씨. 요즘 매일 울진읍사무소로 출근도장을 찍는다. 얼마 전, 울진읍사무소가 문화와 복지 기능을 결합한 복합센터로 새 단장했기 때문이다. A 씨는 월·수요일은 어르신 요가 체조교실을, 화·목요일은 도자기 수업을 듣는다. 어르신 맞춤 강좌라 수강생이 많다 보니, 수업마다 분위기도 좋은 편이다. 무엇보다 정기적인 건강 상담과 관리 서비스를 제공해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