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흐림동두천 21.3℃
  • 흐림강릉 21.0℃
  • 흐림서울 23.7℃
  • 흐림대전 23.9℃
  • 흐림대구 24.8℃
  • 흐림울산 21.7℃
  • 흐림광주 24.5℃
  • 흐림부산 20.5℃
  • 흐림고창 22.4℃
  • 제주 20.8℃
  • 흐림강화 20.8℃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2.7℃
  • 흐림경주시 24.6℃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지역


금강송면 발전방안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울진군 금강송면(면장 장신중)은 지난 29일 금강송면 일대의 관광자원 발굴 및 일자리 창출방안 등 천만 관광 시대를 조성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고자 ‘금강송면 발전방안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는 임승필 울진군의회의장, 박영길 의원, 금강송면발전협의회장, 이장협의회장 등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용역수행 기관인 상지대학교 호텔항공관광경영학과 장경수 교수의 용역 추진방향 설명과 과업내용 등에 대한 질의응답 및 의견수렴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용역은 5월 29일부터 9월 25일까지 4개월간 진행되며 면 소재지 약초 산채시장 개설, 사랑바위 주변 야영장 운영 및 짚라인 설치 등 구별 관광코스 개발로 인한 1년 내내 볼거리 조성, 시설의 조성 및 관리방안 제시 등을 추진하고, 용역결과를 반영하기 위해서 관련부서와 협의를 할 예정이다. 이영모 금강송면 발전협의회장은 “지역주민의 의견을 반영해주길 바라며 용역을 시작으로 금강송면이 활기를 되찾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하였다. 장신중 금강송면장은 “금강송면의 발전방안을 위한 연구용역을 토대로 금강송면의 관광자원 발굴, 일자리창출, 지역경제 활성을 위해 연구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울진군, 폐건전지 수거함 설치로 폐자원회수 및 유해물질로부터 울진군민 보호 도모

울진군(군수 손병복)은 지난 27일부터 관내 클린하우스와 양문형집하장 150개소에 폐건전지 수거함을 설치하고 있다. 이는 재활용 활성화를 위한 폐전지류의 올바른 분리배출을 위한 홍보 강화의 일원이다. 전지의 종류로는 망간/알칼리전지, 니켈카드뮴전지, 니켈수소전지, 리튬 1차 전지 등이 있는데 올바른 배출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중금속물질에 의한 환경오염을 야기시킨다. 또한, 생활계폐기물과 섞여 배출되면 선별, 재활용 과정에서 화재나 폭발사고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올바른 분리배출을 하여야 이를 방지할 수 있다. 충전용 보조배터리 또는 전지류, 이를 포함한 완구류나 소형가전 제품 등도 폐건전지 전용수거함에 배출 가능하여 기존에 생각하던 것보다 다양한 폐건전지(배터리)가 재활용되므로 폐자원이 재활용될 수 있도록 군민들의 협조가 필요하다. 폐건전지 배출 시 제품에 탈착이 가능한 건전지는 분리하여 배출하고, 전자담배, 스마트워치 등 건전지 일체형 제품은 제품 그대로 폐건전지 전용수거함에 배출 가능하다. 손병복 울진군수는 “이번 사업을 통해 폐건전지와 관련한 잠재적 사고를 불식시키고, 폐자원이 원활하게 회수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폐건전지수거함 위치 등 궁금한



울진군, 폐건전지 수거함 설치로 폐자원회수 및 유해물질로부터 울진군민 보호 도모
울진군(군수 손병복)은 지난 27일부터 관내 클린하우스와 양문형집하장 150개소에 폐건전지 수거함을 설치하고 있다. 이는 재활용 활성화를 위한 폐전지류의 올바른 분리배출을 위한 홍보 강화의 일원이다. 전지의 종류로는 망간/알칼리전지, 니켈카드뮴전지, 니켈수소전지, 리튬 1차 전지 등이 있는데 올바른 배출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중금속물질에 의한 환경오염을 야기시킨다. 또한, 생활계폐기물과 섞여 배출되면 선별, 재활용 과정에서 화재나 폭발사고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올바른 분리배출을 하여야 이를 방지할 수 있다. 충전용 보조배터리 또는 전지류, 이를 포함한 완구류나 소형가전 제품 등도 폐건전지 전용수거함에 배출 가능하여 기존에 생각하던 것보다 다양한 폐건전지(배터리)가 재활용되므로 폐자원이 재활용될 수 있도록 군민들의 협조가 필요하다. 폐건전지 배출 시 제품에 탈착이 가능한 건전지는 분리하여 배출하고, 전자담배, 스마트워치 등 건전지 일체형 제품은 제품 그대로 폐건전지 전용수거함에 배출 가능하다. 손병복 울진군수는 “이번 사업을 통해 폐건전지와 관련한 잠재적 사고를 불식시키고, 폐자원이 원활하게 회수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폐건전지수거함 위치 등 궁금한

울진군에 어서와, 봄!... 다양하게, 특별하게 즐기는 울진 봄 여행 웅크리고 있던 모든 것들이 기지개를 켜는 봄이다. 무채색의 풍경은 알록달록 화려한 색으로 채워지고, 봄을 즐기려는 상춘 인파로 여기저기 시끌벅적하다. 오늘은 나만의 특별한 여행을 즐기고 싶은 분들을 위해 숲(산림욕), 온천(온천욕), 바다(해수(풍)욕)를 통해 삼욕을 즐길 수 있는 울진의 봄 여행 코스를 소개한다. 숲을 걸어 봄! 신선계곡 온정면 백암산 아래 깊고 푸른 골짜기 신선계곡. 선시골이라고도 불리는 이곳은 신선이 놀던 곳과 같다고 해서 신선계곡이라 불려진다고 전해온다. 계곡전체에 소나무와 참나무가 가득하고 계곡물과 어우러진 갖가지 형상 들의 바위들이 비경을 이루는 곳이다. 신선계곡에 들어서면 깊은 산속에 보기 힘든 웅장한 벽화를 만날 수 있다. 울진 금장광산의 광물찌꺼기 유실 방지 사업으로 세워진 콘크리트 벽에 울진 금강송을 테마로 그려진 벽화이다. 처음 그려졌을 때 보다는 빛이 바래기는 했지만 사실적으로 그려진 옹벽의 벽화는 살아있는 자연과 어우러져 묘한 매력을 선사하며 나름의 포토존 역할을 하고 있다. 계곡 대부분이 암반으로 이루어져 있는 신선계곡은 산행 초보자들도 어려움 없이 오를 수 있다. 탐방로 대부분이 나무데크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