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9.4℃
  • 흐림서울 25.8℃
  • 흐림대전 24.5℃
  • 흐림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5.4℃
  • 광주 23.9℃
  • 흐림부산 25.0℃
  • 흐림고창 24.1℃
  • 제주 25.1℃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4.3℃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8.2℃
  • 흐림거제 26.2℃
기상청 제공

지역

수산공단, 강원도 대문어 먹이 자원 공급을 위해 뚝지 56만 마리 방류

 

한국수산자원공단(이하 수산공단, 이사장 이춘우) 동해본부는 자연산 어미로부터 부화된 건강한 뚝지 종자 56만 마리를 강릉시와 삼척시 지역 어업인과 함께 강원도 내 조성 중인 대문어 산란서식장 해역(강릉시, 삼척시)을 대상으로 대문어 먹이 자원 공급을 위한 방류를 실시하였다고 25일 밝혔다.
 
수산공단과 강원도는 동해안 특화 품종인 대문어의 자원 회복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대문어 산란·서식장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매년 대상해역 별로 산란·서식 공간기반 조성, 산란군 대문어 자원첨가 및 대문어 먹이자원 공급을 위해 다양한 먹이자원 첨가를 실시하고 있어 감소하는 대문어 자원 회복 및 어업인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석희 수산공단 동해본부장은 “동해안 고부가가치 수산자원의 지속 이용과 지역 어업인 소득향상을 위해 쥐노래미 등 새로운 지역 특화 품종을 개발하고 이에 따른 산란·서식장 조성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아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도치과의 바닷물고기인 ‘뚝지’는 몸길이 25cm가량으로 배에 빨판이 있어 바위에 붙으면 잘 떨어지지 않는 특징을 가지며, 특별한 식감과 맛으로 강원도 향토 음식 중 겨울철 별미로 꼽히며 대문어가 가장 선호하는 먹이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최태하 기자

 


황두영 경북도의원, “경북, 전국 최초 두 자녀도 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 지원”

경북에서는 앞으로 두 자녀 가정도 방과후학교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경상북도의회 황두영 의원(구미, 국민의힘)이 대표발의한 「경상북도교육청 다자녀 학생 교육비 지원에 관한 조례」가 지난해 개정되면서 다자녀 가정의 범위를 ‘3자녀 이상’에서 ‘2자녀 이상’으로 확대했기 때문이다. 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은 초·중·고등학교에 다니는 저소득·다자녀 가정 학생 등의 학업 성취도 개선과 자기 계발 촉진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존에는 법정 수급자·가구 소득 중위소득 80% 이하 가정·학교장의 추천을 받은 자·세 자녀 이상 다자녀 가정에 대해서 방과후학교 지원을 받았으나, 조례가 개정·시행되면서 두 자녀 이상 가정도 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되었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연간 60만 원 이내의 방과후학교 수강료를 받을 수 있다. 경북교육청에서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7월 현재 도내 초·중·고 226개교에 4만 9,437명이 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을 지원받았으며, 이들 중 다자녀 가정 학생은 4만 1,544명으로 지원 대상자의 84%를 차지하였다. 황두영 의원은 “조례 개정을 통해 다자녀 가정의 기준을 확대하여 다자녀 가정의 자녀 교육에 따른 경제적 부담

근남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7월 여름맞이 사랑의 나눔 활동 추진

울진군 근남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공동위원장 권재목, 이은용)는 지난 17일 지역 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7월 여름맞이 사랑의 나눔 활동으로 집수리 사업과 일곱 번째 ‘마음담은 김치·반찬지원사업’을 동시에 추진했다. 협의체 위원들은 근남면 내 취약계층 가정을 방문하여 집수리 사업을 실시하였다. 도배장판 및 싱크대 교체 등 맞춤형 집수리를 통해서 대상가구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깨끗하고 아늑한 주거환경으로 탈바꿈해 주었다. 또한 새마을 부녀회(회장 이만숙) 회원들은 취약계층 50세대를 위해 무더운 여름 날씨에 건강을 돌보는 의미에서 영양 가득한 삼계탕과 석박지를 만들었고, 각 마을 복지이장들은 대상자들의 건강과 안부를 살피며 삼계탕 등을 직접 전달하였다. 이은용 민간위원장은 “이번 집수리사업과 반찬나눔사업을 통해 지역의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와 힘이 되는 따뜻한 협의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권재목 근남면장은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봉사해 주신 새마을부녀회 회원들과 협의체 위원 및 복지 이장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꾸준한 지역사회의 연대와 참여를 통해 따뜻한 공동체 사회를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최태하 기자


황두영 경북도의원, “경북, 전국 최초 두 자녀도 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 지원”
경북에서는 앞으로 두 자녀 가정도 방과후학교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경상북도의회 황두영 의원(구미, 국민의힘)이 대표발의한 「경상북도교육청 다자녀 학생 교육비 지원에 관한 조례」가 지난해 개정되면서 다자녀 가정의 범위를 ‘3자녀 이상’에서 ‘2자녀 이상’으로 확대했기 때문이다. 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은 초·중·고등학교에 다니는 저소득·다자녀 가정 학생 등의 학업 성취도 개선과 자기 계발 촉진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존에는 법정 수급자·가구 소득 중위소득 80% 이하 가정·학교장의 추천을 받은 자·세 자녀 이상 다자녀 가정에 대해서 방과후학교 지원을 받았으나, 조례가 개정·시행되면서 두 자녀 이상 가정도 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되었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연간 60만 원 이내의 방과후학교 수강료를 받을 수 있다. 경북교육청에서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7월 현재 도내 초·중·고 226개교에 4만 9,437명이 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을 지원받았으며, 이들 중 다자녀 가정 학생은 4만 1,544명으로 지원 대상자의 84%를 차지하였다. 황두영 의원은 “조례 개정을 통해 다자녀 가정의 기준을 확대하여 다자녀 가정의 자녀 교육에 따른 경제적 부담


울진군에 어서와, 봄!... 다양하게, 특별하게 즐기는 울진 봄 여행 웅크리고 있던 모든 것들이 기지개를 켜는 봄이다. 무채색의 풍경은 알록달록 화려한 색으로 채워지고, 봄을 즐기려는 상춘 인파로 여기저기 시끌벅적하다. 오늘은 나만의 특별한 여행을 즐기고 싶은 분들을 위해 숲(산림욕), 온천(온천욕), 바다(해수(풍)욕)를 통해 삼욕을 즐길 수 있는 울진의 봄 여행 코스를 소개한다. 숲을 걸어 봄! 신선계곡 온정면 백암산 아래 깊고 푸른 골짜기 신선계곡. 선시골이라고도 불리는 이곳은 신선이 놀던 곳과 같다고 해서 신선계곡이라 불려진다고 전해온다. 계곡전체에 소나무와 참나무가 가득하고 계곡물과 어우러진 갖가지 형상 들의 바위들이 비경을 이루는 곳이다. 신선계곡에 들어서면 깊은 산속에 보기 힘든 웅장한 벽화를 만날 수 있다. 울진 금장광산의 광물찌꺼기 유실 방지 사업으로 세워진 콘크리트 벽에 울진 금강송을 테마로 그려진 벽화이다. 처음 그려졌을 때 보다는 빛이 바래기는 했지만 사실적으로 그려진 옹벽의 벽화는 살아있는 자연과 어우러져 묘한 매력을 선사하며 나름의 포토존 역할을 하고 있다. 계곡 대부분이 암반으로 이루어져 있는 신선계곡은 산행 초보자들도 어려움 없이 오를 수 있다. 탐방로 대부분이 나무데크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