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구름조금동두천 13.0℃
  • 맑음강릉 21.8℃
  • 맑음서울 17.2℃
  • 맑음대전 14.7℃
  • 맑음대구 15.7℃
  • 맑음울산 17.6℃
  • 구름조금광주 18.1℃
  • 맑음부산 19.3℃
  • 맑음고창 13.6℃
  • 맑음제주 18.9℃
  • 구름많음강화 12.9℃
  • 맑음보은 11.5℃
  • 맑음금산 12.1℃
  • 구름조금강진군 15.1℃
  • 맑음경주시 14.3℃
  • 맑음거제 16.7℃
기상청 제공

사회

울진군, 태풍 ‘힌남노’ 피해 포항시 방문 수해복구 지원활동 펼쳐

울진군(군수 손병복)은 (사)울진군종합자원봉사센터와 함께 지난 7일~16일까지 7일간 태풍 ‘힌남노’로 피해를 입은 포항시를 방문하여 수해복구 지원활동을 펼쳤다.

 

이번 활동은 구룡포읍, 오천읍, 동해면 등 피해가 큰 포항시 남부 일대에서 집중적으로 이루어졌고 울진군 공무원 72명, 자원봉사 19개 단체 175명 등 총 250명의 인력과 굴삭기, 살수차, 고압세척차 등 건설장비 4종 9대, 밥차 및 세탁차 2대가 지원되었다.

 

 

재난현장에서는 침수주택 주변 청소와 토사제거, 이재민 가구 가재도구 세척·정리, 급식(국밥 900인분) 제공, 의류·이불 세탁지원 등 다양한 복구활동에 참여자 모두가 구슬땀을 흘렸다.

 

김덕열 센터장은 “고압세척차로 청소하여 말끔해진 집안처럼 이번 활동으로 태풍 수해를 입어 시름에 빠진 이재민들이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손병복 울진군수는 “울진군의 수해복구 지원활동이 태풍‘힌남노’로 큰 피해를 입은 포항시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기를 바라며, 피해복구가 신속히 이루어져 포항시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최태하 기자

 


평해읍지사협, 금년도 취약계층 집수리 사업 마무리

울진군 평해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공동위원장 최선광, 전성용)는 9월 29일, 취약계층 독거 어르신 가정의 주거환경개선사업을 마지막으로 금년도 집수리 사업을 종료했다고 밝혔다. 집수리 사업은 재래식 화장실을 수세식 화장실로 개선하는 사업으로 대상자 가정이 하수처리구역 외 지역에 위치하여 정화조 매설과 복잡한 지하 배관 정리 작업으로 공사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협의체 이재명(울진건축 대표) 위원의 재능기부와 전성용 위원장을 비롯한 협의체 위원들의 봉사활동으로 수세식 화장실 설치공사를 깔끔하게 마무리 지었다. 한편, 읍협의체는 울진군과 경북공동모금회의 지원을 받아 지난 3월부터 9월에 이르기까지 취약계층 7가구에 맞춤형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시행하였으며, 단순 집수리 보다는 지붕 보수, 싱크대 설치, 수세식 화장실 설치, 방구들 보수 등 기초생활 불편사항을 적극적으로 해소해 줌으로써 취약계층 가정으로부터 많은 칭송과 호응을 얻었다. 또한, 반찬지원사업을 통하여 취약계층 30가구에 매월 영양식을 만들어 전달하고 안부를 확인해 오고 있으며, 복지사각지대 발굴에도 적극적으로 앞장서는 등 지역사회 민관협력기구로서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해 오고 있다. 금년도 집수리 사업을 마무




살맛 나는 농촌 만들기로 울진의 경쟁력을 높인다 최근 울진을 비롯한 많은 농촌 지역이 고령화와 인구감소로 위기 상황에 직면해 있다. 사람들이 떠나니 생활 필수시설을 비롯해 문화·복지 인프라도 점점 축소되고 있다. 과거보다는 나아졌다고 하지만 교통 취약지역도 여전히 존재한다. 이른바 ‘지역 소멸’이 가속화되는 현재의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선 인구감소를 막고, 인구유입을 이끌어낼 수 있는 농촌의 획기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사람이 ‘살고 싶은’ 농촌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도시에서는 지극히 평범한 일상이지만 울진과 같은 농촌 지역에서는 아직까지 찾아보기 힘든 도심지의 생활 인프라를 구축해 살기 좋은 농촌을 만드는 것이 바로 농촌 협약 및 농촌 공간 정비사업이다. ◆ 농촌 정책의 새로운 패러다임, 농촌협약 및 농촌공간 정비사업 #1. 울진군 울진읍에 사는 70대 A씨. 요즘 매일 울진읍사무소로 출근도장을 찍는다. 얼마 전, 울진읍사무소가 문화와 복지 기능을 결합한 복합센터로 새 단장했기 때문이다. A 씨는 월·수요일은 어르신 요가 체조교실을, 화·목요일은 도자기 수업을 듣는다. 어르신 맞춤 강좌라 수강생이 많다 보니, 수업마다 분위기도 좋은 편이다. 무엇보다 정기적인 건강 상담과 관리 서비스를 제공해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