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5 (금)

  • 흐림동두천 27.5℃
  • 맑음강릉 32.8℃
  • 흐림서울 28.4℃
  • 소나기대전 27.6℃
  • 구름조금대구 31.0℃
  • 맑음울산 30.5℃
  • 흐림광주 28.3℃
  • 맑음부산 29.1℃
  • 구름조금고창 27.8℃
  • 구름조금제주 32.2℃
  • 구름많음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6.1℃
  • 흐림금산 25.6℃
  • 구름조금강진군 30.0℃
  • 맑음경주시 31.4℃
  • 구름많음거제 28.7℃
기상청 제공

지역

대구교육청, 지능형 과학실 구축 대상교 86교 선정

 

대구광역시교육청은 2022학년도 대구형 지능형 과학실 구축 대상 학교 86개교(초 34교, 중 35교, 고 17교)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능형 과학실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사물인터넷(loT)과 같은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해 학생들이 어려워하는 개념을 쉽게 익히거나, 사물인터넷(IoT) 장비 등을 이용해 적극적 의사소통과 협력탐구가 가능한 미래형 과학학습 공간이다.

 

시교육청은 올해부터 2026년까지 5년간 대구 모든 초·중·고등학교에 지능형 과학실을 구축하는 중장기 계획을 세워, 매년 약 82개 학교에 총 41억 원의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대상학교는 매년 공모를 통해 선정할 예정이며 향후 5년간 총 예상 사업비는 약 205억 원이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각 학교에는 현장 컨설팅을 통해 교당 1,200만 원에서 7,000만 원까지 총 약 41억 원의 구축비와 운영비가 지원된다.

 

조성한 학습 환경은 학생들의 과학교육에 대한 흥미와 관심을 높이고, 협력을 바탕으로 한 실생활 문제 해결 프로젝트 기반 탐구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지원하기 위해 교육청은 교육 콘텐츠 활용, 구축, 교원 연수에 대한 다양한 지원단 및 학생 발표회를 운영할 예정이다.

 

안병규 대구교육청 융합인재과장은 "창의융합교육 활성화의 바탕이 되는 교육여건을 개선해 학생의 미래역량을 키울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고, 상호 의사소통과 협력 중심의 과학 및 융합수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태하 기자

 





살맛 나는 농촌 만들기로 울진의 경쟁력을 높인다 최근 울진을 비롯한 많은 농촌 지역이 고령화와 인구감소로 위기 상황에 직면해 있다. 사람들이 떠나니 생활 필수시설을 비롯해 문화·복지 인프라도 점점 축소되고 있다. 과거보다는 나아졌다고 하지만 교통 취약지역도 여전히 존재한다. 이른바 ‘지역 소멸’이 가속화되는 현재의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선 인구감소를 막고, 인구유입을 이끌어낼 수 있는 농촌의 획기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사람이 ‘살고 싶은’ 농촌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도시에서는 지극히 평범한 일상이지만 울진과 같은 농촌 지역에서는 아직까지 찾아보기 힘든 도심지의 생활 인프라를 구축해 살기 좋은 농촌을 만드는 것이 바로 농촌 협약 및 농촌 공간 정비사업이다. ◆ 농촌 정책의 새로운 패러다임, 농촌협약 및 농촌공간 정비사업 #1. 울진군 울진읍에 사는 70대 A씨. 요즘 매일 울진읍사무소로 출근도장을 찍는다. 얼마 전, 울진읍사무소가 문화와 복지 기능을 결합한 복합센터로 새 단장했기 때문이다. A 씨는 월·수요일은 어르신 요가 체조교실을, 화·목요일은 도자기 수업을 듣는다. 어르신 맞춤 강좌라 수강생이 많다 보니, 수업마다 분위기도 좋은 편이다. 무엇보다 정기적인 건강 상담과 관리 서비스를 제공해주는